[해설] 바우어-그로스만 표식 김성구 소장

김성구(한신대)  


<마르크스주의 연구> 2014년 봄에 수록된 제 논문 "바우어-그로스만 표식의 혼란과 오류"는 바우어-그로스만 표식이 불균형표식임에도 불구하고 바우어, 그로스만이 균형표식으로 잘못 이해했다는 것, 또 놀랍게도 100년간의 영미 마르크스주의자 어느 누구도 이를 올바로 비판하지 못하고 바우어, 그로스만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였다는 일종의 이론적 스캔들을 지적한 커다란 의미를 갖는 글이라고 자평합니다. 일전에 논문 초록만 올려놓았었지요. 이제 이 논문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보다 축약된 형태로 정리해서 올려놓는데요, 그런데도 바우어-그로스만 표식이 균형표식이라고 강변하는 논자가 있다면, 그 사람은 자신의 학문적 이해능력을 의심해야 할 겁니다.  



바우어-그로스만 표식의 혼란과 오류


1. 문제제기:

1) 통상적인 평가에 따르면 바우어는 이론적, 정치적으로 투간 바라노프스키, 힐퍼딩을 잇는 조화론의 전통에 있고, 그로스만은 룩셈부르크를 잇는 붕괴론을 대표한다. 재생산표식 논쟁은 조화론자든 붕괴론자든 대개 마르크스의 재생산표식과 그 변용을 둘러싸고 전개된 반면, 그로스만은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으로 붕괴론을 논증하였고, 전후 서구의 신정통파(?)의 가교를 잇는 것으로 평가되곤 한다.

2) 통상 이해하는 것과 달리 바우어의 표식은 균형표식이 아니라 불균형표식이며, 따라서 그 표식으로부터 조화론을 논증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바우어 표식을 계승한 그로스만은 바우어 표식의 이런 문제를 전혀 인식하지 못했고, 단순히 표식을 연장함으로써 조화론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었다. 뿐만 아니라 그로스만은 바우어 표식의 붕괴 즉 완전고용 축적의 붕괴를 어이없게도 자본주의의 붕괴와 종말로 해석함으로써 붕괴론 논쟁을 극적으로 희화화하였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문제는 조화론과 붕괴론의 대립이 아니라 바우어도 그로스만도 자신의 표식의 오류를 올바로 인식하지 못해 양자의 결론 즉 조화론과 붕괴론은 모두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3) 그로스만의 붕괴법칙은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경향적 법칙과는 아무 관련도 갖고 있지 않다. 바우어 표식에 입각한 그로스만의 붕괴론도 여전히 재생산표식 논쟁의 오류 위에 세워져있다. 결국 그는 당대의 논쟁의 오류로부터 전혀 벗어나지 못했고, 게다가 재생산표식의 붕괴를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으로 덧칠함으로써 이 법칙까지 왜곡하였다.

2. 바우어 표식의 혼란과 오류

1) 바우어 표식의 구성과 작성방식

가정: 인구증가는 연 5%,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가변자본 또한 연 5%로 성장, 생산력의 발전에 따라 불변자본은 가변자본보다 더 빠르게 성장하므로 불변자본은 연 10%로 성장, 잉여가치율은 100%로 불변. 따라서 매년 잉여가치량은 가변자본 크기와 같다. 그리고 제1년도에 양 부문 불변자본 200,000, 가변자본 100,000, 잉여가치량 100,000. 불변자본은 10%, 가변자본은 5% 성장한다고 했으므로, 제1년도 말에 불변자본은 20,000, 가변자본은 5,000만큼 축적, 총 축적액은 25,000, 따라서 자본가 소비는 75,000. 이런 가정 하에서 진행되는 4년도 동안의 축적과정을 표시하면 다음과 같다.

<표1> 년도별 불변자본과 가변자본

------------------------------------

         불변자본   가변자본

------------------------------------

1년도  200,000    100,000

2년도  220,000    105,000

3년도  242,000    110,250

4년도  266,000*  115,762

------------------------------------

* 4년도 불변자본액은 정확하게 계산하면 266,200이다.

<표2> 년도별 추가 축적과 자본가 소비로의 잉여가치의 배분

----------------------------------------------------

       총잉여가치   자본가 소비   불변자본   가변자본

                                            추가축적   추가축적

------------------------------------------------------

1년도   100,000     75,000          20,000       5,000

2년도   105,000     77,750          22,000       5,250

3년도   110,250     80,539          24,200       5,511

4년도   115,762     83,374          26,600       5,788

------------------------------------------------------

제1년도 초:

  200,000c+100,000v

I 120,000c1+ 50,000v1

II  80,000c2+ 50,000v2

제1년도 말:

  200,000c+100,000v+100,000m

I 120,000c1+ 50,000v1+50,000m1

II  80,000c2+ 50,000v2+50,000m2

<표4> 제1년도 말 축적을 위한 배치

----------------------------------------------------------------------

                                 생산수단 산업부문(I)  소비재 산업부문(II)  생산 총계

----------------------------------------------------------------------

불변자본(c)                 120,000                     80,000                   200,000

가변자본(v)                   50,000                     50,000                   100,000

잉여가치 중 소비부분(k)  37,500                     37,500                    75,000

잉여가치 중 축적부분:

불변자본 축적부분(α)*    10,000                     10,000                    20,000

가변자본 축적부분(β)       2,500                       2,500                      5,000

총계                            220,000                 180,000                    400,000

-----------------------------------------------------------------------

제2년도 초:

  220,000c+105,000v

I 130,000c1+ 52,500v1

II 90,000c2+ 52,500v2

제2년도 말:

  220,000c+105,000v+105,000m

I 130,000c1+ 52,500v1+52,500m1= 235,000

II 90,000c2+ 52,500v2+52,500m2= 195,000

<표5>(보충표) <표4>에 따른 제2년도 말 생산과 다음 년도를 위한 축적의 배치*

----------------------------------------------------------------------

                               생산수단 산업부문(I)    소비재 산업부문(II)   생산 총계

----------------------------------------------------------------------

불변자본(c)                130,000                      90,000                   220,000

가변자본(v)                  52,500                      52,500                   105,000

잉여가치 중 소비부분(k)  **                           **                          77,750

잉여가치 중 축적부분:

불변자본 축적부분(α)     **                            **                         22,000

가변자본 축적부분(β)     **                            **                            5,250

총계                         235,000                     195,000                    430,000

-----------------------------------------------------------------------

수급관계: 소비재 공급은 195,000, 소비재 수요는 188,000(=105,000+77,750+5,250). 생산수단 수요는 242,000(=220,000+22,000), 생산재 공급은 235,000. 따라서 소비재는 과잉공급되고 생산수단은 초과수요가 발생해 제2년도에 재생산의 균형조건은 파괴된다.[이는 바우어가 비판하겠다는 로자 표식의 결론과 동일하다. 다만 로자 표식에서는 제1년도부터 불균형이 발생한다.] 재생산의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이제 바우어는 II부문으로부터 I부문으로의 자본이동을 시도한다.[결국 바우어는 로자 표식의 불균형을 부문간 자본이동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

제1년도말 재배치:

I 120,000c + 50,000v + 37,500k +(10,000+4,666)α + (2,500+1,167)β

II 80,000c + 50,000v + 37,500k + (10,000-4,666)α + (2,500-1,167)β

==>

I 120,000c + 50,000v + 37,500k +14,666α + 3,667β

II 80,000c + 50,000v + 37,500k + 5,333α + 1,333β

제2년도 초:

  220,000c+105,000v

I 134,666c1+ 53,667v1

II 85,333c2+ 51,333v2

제2년도 말:

  220,000c+105,000v+105,000m

I 134,666c1+ 53,667v1+53,667m1= 242,000

II 85,333c2+ 51,333v2+ 51,333m2= 188,000

<표6> 제1년도말의 재배치에 따른 제2년도 말 생산과 제3년도를 위한 축적의 배치*

----------------------------------------------------------------------

                                생산수단 산업부문(I)   소비재 산업부문(II)   생산 총계

----------------------------------------------------------------------

불변자본(c)                134,666                      85,334                    220,000

가변자본(v)                  53,667                      51,333                    105,000

잉여가치 중 소비부분(k) 39,740                      38,010                     77,750

잉여가치 중 축적부분:

불변자본 축적부분(α)     11,244                     10,756                     22,000

가변자본 축적부분(β)       2,683                      2,567                       5,250

총계                          242,000                   188,000                    430,000

-----------------------------------------------------------------------

<표7>

-------------------------------------------------------------------

          c         v            k         α          β         총계

-------------------------------------------------------------------

1년도[표4]

I부문120,000 + 50,000 + 37,500 + 10,000 + 2,500 = 220,000

II부문 80,000 + 50,000 + 37,500 + 10,000 + 2,500 = 180,000

(합계)200,000 +100,000 + 75,000 + 20,000 + 5,000 = 400,000

-------------------------------------------------------------------

2년도[표6]

I부문134,666 + 53,667 + 39,740 + 11,244 + 2,683 = 242,000

II부문 85,334 + 51,333 + 38,010 + 10,756 + 2,567 = 188,000

(합계)220,000 +105,000 + 77,750 + 22,000 + 5,250 = 430,000

------------------------------------------------------------------

3년도

I부문151,048 + 57,576 + 42,070 + 12,638 + 2,868 = 266,200

II부문 90,952 + 52,674 + 38,469 + 11,562 + 2,643 = 196,300

(합계)242,000 +110,250 + 80,539 + 24,200 + 5,511 = 462,500

------------------------------------------------------------------

4년도

I부문169,124 + 61,738 + 44,465 + 14,186 + 3,087 = 292,600

II부문 96,876 + 54,024 + 38,909 + 12,414 + 2,701 = 204,924

(합계)266,000 +115,762 + 83,374 + 26,600 + 5,788 = 497,524

------------------------------------------------------------------

2) 바우어 균형표식의 오류

(1) 바우어 표식의 균형의 의미: 바우어의 표식은 이중적인 의미의 균형조건, 즉 부문간 균형(I부문과 II부문의 균형 또는 생산과 소비의 균형) 및 자본축적과 인구증가의 균형(완전고용하의 축적)을 전제한다.

(2) 전자의 의미의 균형표식의 파산: 바우어 표식에서 근본적인 문제는 재생산표식의 두 부문 분할의 의의와 소재 연관을 고려하면, 부문간 자본이동을 통해 <표6>의 제2년도 생산을 가져오도록 <표4>의 제1년도 축적의 배치를 수정하는 것이 불가하다는 점이다. <표4>에서 II부문의 잉여가치 50,000과, 축적을 위한 부분 12,500은 모두 소비재의 형태로 존재한다. 바우어는 12,500 중 5,833(=4,666+1167)을 II부문에서 축적하지 않고 I부문으로 이전한다고 하지만, I부문에서의 축적을 위해서는 우선 4,666 크기의 소비재가 아니라 그만큼의 생산수단이 요구된다. 그러나 I부문에서는 추가 축적을 위해 필요한 추가적인 생산수단이 존재하지 않는다. I부문은 II부문으로부터의 자본이동 전의 축적을 위해 이미 10,000α를 사용하기 때문에, II부문으로부터의 추가 투자를 위한 생산수단은 전혀 존재하지 않게 된다. 따라서 소비재 형태로 존재하는 II부문의 잉여가치는 I부문으로 이동해 투자될 수 없는 것이다. 결국 자본이동을 통해 II부문의 잉여가치의 일부가 I부문에서 축적된다는 바우어의 주장은 일종의 망상인 셈이다. 부문간 교환의 균형이 달성될 수 없으면 후자의 의미의 균형도 유지될 수 없다. 과잉생산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완전고용 축적이란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3) 결론적으로 요약하면, 바우어는 표식의 작성에서 이중, 삼중의 오류를 범하였다. 바우어는 첫째, 표식의 균형이라는 전제조건을 무시하고 자의적인 가정 하에 불균형표식을 작성하였고, 둘째, 재생산표식의 소재적 연관을 고려하면, 소비재 형태로 존재하는 II부문의 잉여가치가 I부문의 생산수단 투자를 위해 I부문으로 이동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I부문으로의 자본이동을 통해 재생산의 균형(균형표식)을 달성하고자 하였으며, 셋째, 자본이동을 상정한 재생산표식은 그러나 부문간 균형조건을 파괴해서 불균형표식임에도 불구하고(즉 다시 부문간 자본이동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균형표식이라고 주장하였던 것이다.

3. 그로스만 표식: 바우어 표식의 오류의 계승과 기괴한 붕괴법칙

1) 그로스만의 방법론

마르크스주의 축적과 붕괴론을 재구성하고, 먼저 순수한 형태에서 붕괴법칙을, 그 다음에 순수 형태에서의 붕괴법칙을 수정하는 상쇄경향을 파악한다는 것이다. 마르크스의 붕괴론의 토대를 그로스만은 『자본』 제3권 제3편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에서 찾고 있다. 순수한 형태에서 붕괴법칙을 논증하기 위해 특별한 방법론이 요구된다고 한다. 즉 가격변동을 추상해서 가격불변을 가정한다. 정확하게 말하면 수요와 공급의 일치, 가치와 가격의 일치를 상정한다. 이는 마르크스의 추상의 방법을 따르는 것이며, 자본일반과 현실경쟁의 구별에 입각한 것이다. 그로스만: “[수요와 공급의 불비례로부터 생겨나는: 인용자] 그러한 교란들은 경쟁의 현상들이고, 이는 자본주의의 ‘추세선’ 자체가 아니라 추세선으로부터의 이탈을 설명하는 것을 도와준다. 마르크스에 있어 이 현상들은 ‘경쟁의 현혹적인 외관’이고, 그 때문에 마르크스는 일반적 경향들을 조사할 때 경쟁의 운동을 추상한다. 이 일반경향들이 확립되면 발전의 기본선으로부터의 주기적인 이탈 또는 주기적 공황을 설명하는 것은 쉬운 일이다. 이런 의미에서 마르크스주의 축적과 붕괴론은 동시에 공황론이다."

일단 자본일반이라는 추상 위에서 가격변동을 추상하고 자본축적과정을 분석한다는 그로스만의 출발점은 올바른 것이지만, 그러나 그가 후에 현실경쟁과 가격변동을 도입해서 경기변동을 설명하는 것만은 아니다. 그로스만은 현실경쟁의 차원이 아니라 자본일반의 차원에서, 즉 가격변동이 아니라 가치변동의 차원에서 산업순환을 전개하기도 한다. 그래서 그로스만은 후에 자본일반을 상정한, 따라서 가격변동과 산업순환을 넘어 평균적으로 관철되는 재생산의 경향을 나타내는 재생산표식에서의 변화를 직접 산업순환의 운동으로 해석한다. 이 경우 그에 있어서는 경쟁론을 매개로 하여 축적론(추세선)으로부터 공황론(주기적 이탈)으로의 전개를 도모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적으로 ‘붕괴론은 동시에 공황론’이 된다. 이는 마르크스의 방법론에 대한 기본적인 오해가 아닐 수 없다.

2) 바우어 표식으로부터 붕괴론으로

그로스만은 자본일반의 수준에서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에 의거해 붕괴법칙을 논증할 수 있다고 하면서도 정작 붕괴론의 논증은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이 아니라 재생산표식으로부터 전개한다. 이하에서 보는 바처럼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은 그로스만의 붕괴론 논증과 아무 관련이 없다. 그로스만의 붕괴론 논증의 출발점은 바우어의 표식이다. 그는 단순하게 바우어 표식의 연장을 통해 바우어가 몰랐다는 결론 즉 자본주의의 붕괴를 논증하였다. 그로스만은 바우어 표식의 균형의 의미, 즉 이 균형은 실은 불균형이고 이에 대한 바우어의 이중, 삼중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전혀 인식하지 못한다. 그에 따라 그는 양 부문간 교환의 문제를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고 바우어의 두 부문 표식 대신 하나의 총부문 표식으로써 논의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가 한 일은 바우어의 표식을 연장한 것밖에 없고, 여기에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으로써 덧칠을 씌웠을 뿐이다. 아래 표에서 제35년도에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는 부족하고 자본가 소비는 0이 되어 마침내 축적이 붕괴한다.

<표8> 그로스만에 의해 연장된 바우어 표식

---------------------------------------------------------------------------

년도  c          v            k           ac        av          AV      k/s(%) a/s(%) s/(c+v)(%)

---------------------------------------------------------------------------

5      292,600+121,5501)+86,213+ 29,260+ 6,077= 535,700   70.9     29.1     29.3

6      321,860+127,627+ 89,060+ 32,186+ 6,381=   577,114   69.7     30.3     28.4

7      354,046+134,008+ 91,904+ 35,404+ 6,700=   622,062   68.6     31.4     27.4

8      389,450+140,708+ 94,728+ 38,945+ 7,035=   670,866   67.35    32.7     26.5

20  1,222,252+252,961+117,832+122,225+12,634=1,727,634  46.6      53.4     17.1

21  1,344,477+265,325+117,612+134,447+13,266=1,875,127  44.3      55.7     16.4

25  1,968,446+322,503+109,534+196,844+16,125=2,613,452  33.9      66.1     14.0

34  4,641,489+500,304+ 11,141+464,148+25,015=5,642,097    0.45    99.55     9.7

35  5,105,637+525,319+ 0      +510,563+14,756*=6,156,275    0                    9.3

36

----------------------------------------------------------------------------

1) 그로스만 표식에서는 121,500으로 되어있는데 여기서 바로잡았음.

* 필요액: 26,265, 부족액: 11,509.

36 5,499,015+540,0752)+0+540,075**+0***

2) 그로스만 표식에서는 540,319로 되어있는데, 잘못된 것이므로 여기서 정정하였음.

** 부족액: 21,545[5,616,200× 10%-540,075]

*** 부족액: 27,003[540,075× 5%-0]

(제36년도 총 부족액: 21,545+27,003=48,548)

3) 그로스만의 붕괴론과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

(1) 그로스만의 표식에서 축적의 붕괴는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의 부족 때문에 일어난다. 뿐만 아니라 축적이 붕괴한다는 제35년도에도 이윤율은 여전히 9.3%다. 제36년도에도 이윤율은 8.9%다. 그로스만은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으로 자본주의 붕괴를 설명하겠다고 했지만, 제35년도의 붕괴 상황은 결코 이 법칙으로 설명할 수 없다.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은 유기적 구성 고도화의 축적으로 그것에 따른 상쇄경향(잉여가치율의 증대와 불변자본의 감가 등)의 작용에도 불구하고 일반적 이윤율이 경향적으로 저하한다는 것을 나타내며, 이 경우 축적의 진행으로 가변자본과 잉여가치는 여전히 증대하고, 다만 총자본에 대한 잉여가치의 비율 즉 이윤율이 저하할 뿐이다. 따라서 높은 이윤율 하 잉여가치 부족에서 비롯되는 제35년도의 축적의 붕괴는 이윤율의 저하법칙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이다.

(2) 그로스만에 있어 자본주의 붕괴는 이윤율의 저하법칙 때문이 아니라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의 부족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고, 이런 사태는 이윤율 저하가 이윤량의 증대에 의해 보상받지 못하고 오히려 이윤량의 감소를 동반하는 경우에 발생한다. 이렇게 이해하면 그로스만의 자본주의 붕괴론은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저하법칙이 아니라 마르크스의 이른바 ‘자본의 절대적 과잉생산’이라는 개념을 근거로 해서 구성된 것이다. 마르크스에 의하면 자본의 절대적 과잉생산이란 자본축적과 노동력의 추가고용에도 불구하고 임금의 급속한 상승으로 이윤이 0 또는 오히려 하락하는 특별한 상황을 나타내는 것이다. 하지만 그로스만의 붕괴법칙은 자본의 절대적 과잉생산과도 관계가 없다. 자본의 절대적 과잉생산에서는 자본축적에도 불구하고 이윤이 감소하다는 것, 그 때문에 축적이 붕괴된다는 것이라면, 그로스만의 붕괴법칙에서는 자본축적에 따라 이윤은 증대하지만, 이 이윤이 노동력 증가를 모두 고용할 정도의 축적을 하기에는 부족하기 때문에 축적이 붕괴된다는 것이다. 전자에서는 이윤이 감소하고, 후자에서는 이윤이 증대하는 상황이다. 또 전자에서는 이윤의 감소로 축적의 위기가 오는 상황이고, 후자에서는 이윤이 증대하는데도 완전고용을 유지할 수 없어서 붕괴가 온다는 것이다.

(3) 결국 그로스만은 통상 오해하는 바처럼 마르크스의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법칙에 따라 자본주의의 붕괴를 논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자본의 절대적 과잉생산으로 붕괴를 논하는 것도 아니다.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가 부족하다는 것, 자본가가 소비할 게 없어 아사한다는 것이 그로스만이 설명하는 축적의 붕괴 요인이다. 그로스만에 있어 축적의 붕괴 요인은 사실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의 부족보다는 자본가의 소비 몫이 없어진다는 것에 있다.

4) 붕괴론의 잘못된 구성: 전제의 오류와 결론의 오독

(1) 그로스만 표식에서 축적의 붕괴는 사실 바우어 표식의 가정들에 의해 이미 전제되어 있는 것이다. 인구증가율과 가변자본 증가율이 같고, 유기적 구성의 고도화에 따라 불변자본의 증가율이 더 높고, 잉여가치율은 불변이라면, 언제가 되든 조만간 축적을 위한 잉여가치는 부족하고 자본가의 소비는 불가능하게 될 수밖에 없다. 뿐만 아니라 그로스만은 붕괴 논증에서 바우어의 표식을 균형표식으로 받아들였으며, 그 때문에 그는 바우어의 두 부문 표식을 더 이상 검토하지 않고, 사회적 생산물의 총계부문만을 가져와서 결국 총부문 표식의 전개를 통해 이런 결론을 도출했다.

(2) 설령 바우어의 표식을 바우어를 따라 균형표식이라 간주한다 해도 그 균형표식의 의미는 다음과 같은 것이다. 즉, 자본축적은 한편에서 인구증가를 모두 생산과정에 흡수할 수 있도록 그렇게 가변자본이 성장하고, 다른 한편에서 이 가변자본의 성장과 생산력의 발전에 조응하여 불변자본이 성장하며, 이런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부문간 자본이동이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의 자본축적은 마르크스가 그렸던 자본축적의 법칙과는 전혀 다른 것이다. 바우어와 달리 『자본』 제1권 축적론에서 마르크스가 끌어낸 자본축적의 일반적 법칙에 따르면, 유기적 구성의 고도화를 동반하는 자본축적은 생산과정으로부터 노동력을 축출해서 한편에서 거대한 생산수단의 축적과 다른 한편에서 산업예비군과 상대적 과잉인구의 축적이라는 모순적 경향을 가져온다. 자본축적의 목적은 증가하는 인구에 일자리를 제공해주는 게 아니라 최대한의 이윤 획득과 자본으로의 재전화에 있고, 이를 위한 생산력의 고도화를 통해 상대적 과잉인구가 창출되는 것이다. 이렇게 바우어가 그린 표식의 세계는 자본주의 축적의 현실적 가정을 토대로 했다는 자신의 공언과 달리 현실의 자본축적의 경향을 완전하게 자의적으로 왜곡한 것이며, 오히려 마르크스의 자본축적의 일반적 법칙을 뒤집어놓고 있다. 그로스만은 바우어 표식의 이런 문제도 인식하지 못했다.

(3) 바우어의 균형표식은 제35년도까지 연장하면 균형의 전제가 파괴되고 축적의 붕괴가 일어난다고 그로스만은 주장한다. 하지만 그것은 그로스만의 주장과는 달리 자본축적이 정지되고 자본주의가 붕괴된다는 혁명적인 전망을 의미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그렇게 주장하는 것은 그로스만의 표식을 완전하게 잘못 파악한 것이다. 그로스만 스스로가 표식의 결론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그로스만 표식에서 자본주의는 완전고용을 달성하는데 필요한 잉여가치와 축적기금이 부족해서 붕괴한다. 그러나 과잉자본과 실업이 발생한다고 해서 결코 자본주의가 붕괴하는 것은 아니다.

4. 맺음말

통상 바우어와 그로스만 표식에 대한 비판은 주로 이 표식이 전제한 비현실적인 가정들에 집중되었고, 정작 이 표식의 작성과 구성에서의 근본적 오류는 인식하지 못했다. 그 때문에 가정들을 얼마나 현실성 있게 수정할 수 있는냐 여하에 따라 이 표식의 현실적 의의도 인정할 수 있는 것처럼 평가되고, 그 위에서 조화론이냐 붕괴론이냐 하는 양자의 표식의 이론적, 정치적 함의가 토론되었던 것이다. 하지만 바우어 표식이 마르크스 표식의 전제를 훼손하고, 명백히 구성상의 근본 오류를 안고 있으며, 이 표식이 균형표식이 아니라 불균형표식임이 분명해진 이상, 문제는 가정들의 현실성 문제가 아니라 이 표식에 입각한 일체의 토론은 근본적으로 잘못되었다는 점이다. 더구나 바우어 표식의 구성상의 오류 여하는 이론적 또는 정치적 관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라 바우어의 작성 논리를 따라 명쾌하게 규명할 수 있는 것이어서 사실 더 이상의 논란의 여지도 없다. 따라서 바우어의 조화론도, 그로스만의 붕괴론도 모두 오류이다. 마찬가지로 이들의 이론에 입각해 자본주의의 발전이나 붕괴를 논하는 것도 모두 오류라 할 것이다.

핵심적인 문제는 가정들이 비현실적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마르크스의 방법론에 따라 마르크스 표식의 전제와 구성 방식을 이해하는 것이다. 첫째로, 마르크스는 ‘자본의 일반적 분석’이라는 이념적 평균 하에서 『자본』 전3권을 서술하고 있기 때문에, 제2권의 재생산표식은 ‘가치=가격’이라는 가치대로의 상품실현을 전제한 위에서 재생산의 균형을 상정하고 그 연관구조를 해명하고 있다. 레닌에 따르면 그것은 ‘추상적 실현이론’을 나타낼 뿐이다. 따라서 표식의 가정들은 현실적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마르크스 표식의 가정들도 사실 모두 비현실적이다), 도입된 그 가정들이 표식의 균형을 파괴해서는 안 된다는 점이 핵심적인 문제다. 둘째로, 재생산의 균형과 연관에 대한 분석은 가치적 관점과 소재적 관점에서 통일적으로 고찰되기 때문에, 재생산표식은 양자의 측면에서의 균형을 상정하고 있다. 표식 논쟁에서는 이 두 가지 핵심 문제를 이해하는 것이 관건인데, 표식논쟁사의 당사자들도, 또 이를 평가하는 구미권 문헌도 대체로 이 문제를 올바로 이해하지 못했다. 그 때문에 표식 논쟁에서 자의적인 가정을 통해 한편에서 룩셈부르크처럼 불균형 표식을 작성할 수 있었던 것이고, 또 다른 한편에서 투간과 바우어 그리고 그로스만처럼 자의적으로 균형 표식을 제시한 논자들도 자신의 표식이 불균형 표식임을 인식할 수 없었던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02
3
16133